Movie

설국열차 (2013)

설국열차 포스터

 

설국열차 :  4/5

관람일시 : 2013년 08월 03일 18시 05분
관람장소 : CGV 왕십리

감독 : 봉준호
배우 : 크리스 에반스, 송강호, 에드 해리스, 존 허트, 틸다 스윈튼, 제이미 벨, 옥타비아 스펜서, 이완 브램너, 고아성

 


오랜만에 봉감독의 영화를 봤다.
괴물이후 처음이니 말이다.

그래 마더를 안 봤어.
뭔가 땡기지 않았달까. 암튼 각설하고

설국열차에 대해서는 이미 작년부터 소식을 듣고 있었고 올해 최고의 기대작이었다.

그냥 아무런 고민없이 보게되었고. 조금의 실망이 있었지만 별 4개를 줄 만큼 만족스러웠다.

그 실망이 뭐냐면 재미적인 요소보다 더 큰 걸 느끼게 하고 상상하게 만들지 못 한점이다.

비록 엔딩은 확실하지 않더라도 영화관을 나온 후 그날 하루 일과를 정리하면서 영화에 대해 곱씹으며 그 이후와 감독이 이야기 하고자 했던 것이 무엇일까…. 라고 했을때.

상상력을 자아내게 만들 힘이 약간은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그래도 한번 더 볼 생각을 만들게 하는 매력이나 장면이 많은 영화임에는 분명하다.

일단 우리나라에서는 송강호와 고아성을 전면에 내세워 홍보를 하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볼땐 크리스 에반스와 틸다 스윈튼의 연기가 내 눈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외모상 판타스틱4나 어벤저스의 캡틴 아메리카 같이 철없은 슈퍼히어로의 이미지가 강했는데 그 속에 숨겨진 아니 기본 연기력에서 나오는 “그”만의 느낌은 쉽사리 잊혀지지가 않는다.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