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김영하, 살인자의 기억법

책을 읽었다.

200페이지가 체 되지 않는 소설을 몇개월 동안 읽었는지 모르겠다.

하지만 끝까지 읽을 수 밖에 없었다.

언제나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범죄, 그것도 살인이라는 소재를 그것도 알츠하이머라는 병에 걸린 사람의 이야기.

책 읽기를 참 선호하지 않는 나이지만 영화와 같이 장면 묘사가 뛰어나고 상상력을 자극하는 글로 결국엔(이게 중요하다) 끝까지 읽어 버렸다.

전혀 지루함 없이 읽은 글로 볼 때마다 영화나 드라마 같은 영상으로 제작해도 충분한 원작이 아닐까 했고, 읽으면서도 영화로 만들어진다면 어떻게 구성을 할것이며 마치 내가 감독이 된 마냥…

역시 나에게는 창작가의 피가 흐르고 있다. (…)

그리고 예상 가능했지만 예상치 못 한 결과로 약간의 허무함이 있었지만, 내가 상상했던 결말로 흘러갔다면 용두사미가 되었을 터…

김영하 그는 분명 좋은 작가다.

언젠가 시나리오도 써보셨으면 하는 바람.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