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

칭따오와 양꼬치의 조합은 그냥 좋네

2014_2_10_100724

나의 첫 칭따오는 굿이었다.

2014_2_10_113346

칭다오며 양꼬치며 나는 지금까지 한번도 먹어 본적이 없었다.

 하지만 그 둘의 조합에 대해서는 많은 이야기를 들어서 호기심은 있었으나 기회가 없었는데, 이번에 드디어 접하게 되었다.

우선 칭따오의 상쾌함과 양꼬치는 최고의 조합이다.

#01. 종로 “미각”

퇴근길에 후배와 갔는데, 최고의 양꼬치를 선사해줬다.
그 이후 한번 더 갔는데, 역시…. 최고다.

종로 미각 이미 내 머릿속에 기억되어 있다.

2014_2_19_92827

칭따오는 여전히 굿이다.

2014_2_19_93518 2014_2_19_104453 2014_2_19_105714

 회사 건물의 양꼬치집.

퇴근길에 보면 항상 사람이 많길래 그렇게 맛있나 했는데,
미각에 비해면 턱없이 부족한 맛이다.

비교조차 할 수 없음.

나중에 먹은 탕수육도 그닥… 다시는 가기 싫은 가게로..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