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earance

[시계] 다니엘 웰링턴 (Daniel Wellington) – Classic Bristol

기계나 옷, 취미생활 등에는 욕심이 많아서 이것저것 사모으고 써보는걸 좋아했는데, 유독 시계에는 관심이 없었다.

지금도 딱히 많은건 아니지만, 살면서 시계에 돈을 써 본적은 한 번도 없는데 이번에 심플한 시계를 발견해서 구입했다.

구입전에 들어보지도 못한 브랜드인 ’다니엘 웰링턴(Daniel Wellington)’

어쩌다 알게되서 구매하기까지 일주일이 채 걸리지 않았다.
마침 나토밴드도 추가로 주는 이벤트가 진행중이어서 더 빨리 지르게 된 것일 수도…

그렇게 홍콩에서 날라온 놈은 나에게 세금 3만원을 추가 부담시켰지….

_1050299

 

뭐 나에게 주는 선물이니 저런 리본쯤은 참고 넘어간다.

 

_1050300

상자를 열면 인조가죽으로된 케이스가 나온다.

 

_1050302 _1050303

시계, 나토밴드, 밴드교체에 필요한 도구, 그리고 잡다한 종이들..

 

 

_1050305

 

시계는 참 심플하다.
초침하나 없이 시침과 분침으로 끝.
그래서 더 맘에 든다.

물론 복잡하게 이것 저것 많은 기능이 있는 것도 멋있고 가지고 싶지만, 시계 본연의 기능에 충실한 그런 시계, 너란 시계지.

_1050306

뒷면도 별거 없음

 

 

_1050307
시계 전체적으로 약간 금(Gold)틱한 색이다.

 

_1050308 _1050309

가죽밴드는 딱 가격만큼의 느낌.
좋아보이진 않는다.

 

_1050310
손목에 찬 모양.
심플해서 좋다.

 

_1050311 _1050312 _1050313

 

추가 구성인 나토밴드.
아직 갈아끼워보진 않아서 어떠한 느낌인진 잘 모르겠지만, 퀄리티는 그리 나쁘지 않은거 같다.

가장 무난한 색으로 골랐다.

 

 

다른 날 찍어 놓은 사진들

 

DSC_0013 DSC_0015 DSC_0016 DSC_0017 DSC_0019 DSC_0020 DSC_0021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