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dget

빅토리녹스(VICTORINOX) – 클라이머 화이트 크리스마스 스페셜에디션 (일명 맥가이버칼)

나이가 먹어감에 따라 어렸을적 가지고 싶었던 물건을 하나씩 손에 넣고 있다.
가격이 높고 낮음은 아무런 의미가 없다.

어렸을적 아버지께서 쓰시던 빨간색의 십자가 마크의 멀티툴이 너무나 가지고 싶었다.

한동안 잊고 있다가 갑자기 생각나서 구매를 했는데, 왜 이 디자인을 샀는지 살짝 후회는 된다.
오리지날스러운 빨간 디자인의 제품을 구매했었어야 했는데, 그래도 기능상 크게 다른 점인 없으니 잘 사용하고 있다.

디자인이 왜 이렇냐면 크리스마스 에디션이라 그렇다.
전혀 남성스럽지 않지만 이쁘긴 이쁘다.

그냥 반짝이는 악세사리 같은 느낌.
모르는 사람이 봐선 저 디자인에서 남성스러운 멀티툴이 나올줄은 상상이 잘 되지 않을 정도?
물론 대충 모양보면 다들 알겠지.

_1070230 _1070232 _1070233

 

 

사진상으로 잘 표현이 될지 모르지만 크기가 그리 크진 않다.
길이 : 91mm
폭 : 27mm
주머니에 넣어도 부담되지 않은 크기와 무게다.
평소에 가지고 다닐려고 구매를 했기에 아주 적당하다.

_1070234 _1070237

 

이쁘긴 이쁨.
여성들의 눈에도 이뻐 보임.
_1070238

 

하지만 다양한 멀티툴이 있다.
드라이버나 육각렌치같은건 없지만.

칼, 가위, 병따게, 와인오프너 정도면 뭐 적당하지.
_1070239

 

와인 오프너 빼고 써봤는데 칼도 아주 잘 들고 가위도 마찬가지 맥주병 뚜껑도 아주 잘 따진다.
굿.

_1070241 _1070244 _1070245

 

관리만 잘 해주면 될텐데 귀찮아서…
가끔 천으로 닦아주는 정도만 하는데 오래오래 쓸려면 기름칠도 해줘야 하나 싶다.

이녀석 구입이후로 외국에서 유행하는 EDC (Every Day Carry)에 또 관심이 가서 작은 후레시와 작은 칼 같은 제품에 눈길이 간다.
그닥 쓸일은 없는데 또 여러 아이템을 좋아하는 나로썬 관심이 갈 수 밖에 없는 분야.

난 이런 저런 물건에 왜이리 관심이 많이 가는지, 이런 성격때문에 돈을 못 모으지.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