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 Music

전람회 – 취중진담

[LEMBEDC|http://pds3.egloos.com/pds/200610/27/34/1027.mp3|340|300|N]
그래 난 취했는지도 몰라 실수인지도 몰라
아침이면 까마득히 생각이 안나 불안해할지도 몰라

하지만 꼭 오늘 밤엔 해야할 말이 있어
약한 모습 미안해도 술김이 하는 말이라 생각지는 마

언제나 네 앞에 서면 준비했었던 말도
왜 난 반대로 말해놓고 돌아서 후회하는지

이젠 고백할께 처음부터 너를 사랑해왔다고
이렇게 널 사랑해 어설픈 나의 말이 촌스럽고 못미더워도

그냥 하는 말이 아냐 두 번다시 이런 일 없을꺼야
아침이 밝아오면 다시 한번 널 품에 안고 사랑한다 말할께

자꾸 왜 웃기만 하는 거니 농담처럼 들리니
아무 말도 하지않고 어린애 보듯 날 바라보기만 하니

이렇게 널 사랑해 어설픈 나의 말이 촌스럽고 못미더워도
아무에게나 늘 이런 얘기하는 그런 사람은 아냐

너만큼이나 나도 참 어색해 너를 똑바로 쳐다볼 수 없어
자꾸만 아까부터 했던 말 또 해 미안해
하지만 오늘 난 모두 다 말할꺼야

          

전람회 음악이 유난히도 이 새벽을 울리는구나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