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호떡도 DIY시대..

사진으로 보니 좀 그렇내-_-
어머니께서 장보러 갔다가 문앞에 오시면 전 항상 달려나가서
사오신 물건들을 부엌으로 옮기죠
그런데 어느날 처음 보는 물건이 있었느니..

엄마와 함께 호떡을 만들어 보아요~~~

대충 이런 카피라이터와 호떡맨으로 보이는 케릭터가 그려진 뭔가가 있더군요;;

그리고 몇일후에 어머니께서 호떡 만들기에 도전하셨고
결과물은 의외로 대단했습니다.

겨울 Street Food에서 빼놓을수 없는 호떡과 비교해도 절대 꿀리지 않는 맛
저는 행복했습니다-_-

요즘 호떡 가격이 두개에 1000원하던데
이건 2000원정도에 크리에이터;;의 능력에 따라 다르지만
대충 8~12개 정도 만들수 있는거 같더군요.

가격적으로 보나 맛으로 보나 파는 호떡은 별로 먹고 싶지 않을 정도
만드는 어머니도 재미있어 하시고 먹는 나도 좋고

예~~전 초딩때 도넛만드시는 어머니 옆에서 갇태어난 뜨거운 도넛을
입에 물고 행복해하는 그때와 별반 다른것없는 느낌이 었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어머니께서 만들어 주신 간식(무슨 어린애 같내;)
아우 정말 최고입니다.

저희 어머니는 한번 맛있다고 하면 계속 사다 주시는데
올겨울 이것도 얼마나 먹을지….@_@ 아흑..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