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earance

새로운 안경 – 프랭크 커스텀 : FT7124-1 col.3

1년여만에 새로운 안경을 구입했다.
드디어 4년여만에 젠틀몬스터를 벗어나 가벼운 티타늄 테로..

젠틀몬스터 테만 4개를 사용하고 있는데 뿔테류만 쓰다 보니 점점 지겨워져서 스틸형태를 찾다가 젠틀몬스터 처럼 국내 하우스 브랜드인 프랭크 커스텀을 알게되어 구매까지 하게 되었다.

구매는 남대문 시장에서 했는데 생각보다 저렴했다.
회사 근처에서는 알만 10만원 가까이 헀는데 여기선 4만원..
남대문이 저렴하긴 하다….

안경을 27년? 가까이 쓰고 있는데 안경알은 싸나 비싸나 별 차이를 못 느껴서 이제는 테는 따로 사더라도 알은 남대문 시장으로 가지 않을까 하다.
브랜드 렌즈를 쓴다고 해도 저렴하겠지 뭐..

암튼 작년에 새로운 알로 맞춘 안경도 꽤나 무게가 나가서 많이 불편해다가 티타늄으로 구매를 한건데, 살짝 써보니 확실히 가볍긴 하다.

여름에 딱 어울리는 시원한 안경이긴 한데 너무 가벼워서 (잘 안하긴 하지만) 뛰거나 할때 벗겨지지 않을까 하는 염려가 되긴한다.

어쨋든 생각보다 저렴하게 구매는 했지만 오랜만에 스틸형태의 가벼운 테를 사용을 하게 되는데 부디 괜찮은 안경이 되어 나의 눈을 도와다오.

 

-추가

8월말에 코받침을 고정하는 나사가 풀어져서 안경점을 다녀왔다.
안경을 거의 27년동안 쓰면서 이런적은 또 처음이네….

_1080633

그리 비싼 안경테가 아닌데 나름 깔끔한 케이스를 준다.
가방에 아무렇게 테만 던져놓으면 분명 망가질텐데 이렇게 하드케이스에 넣으면 안전하겠지?

가죽이라 더 맘에 듬.

 

 

_1080635

내부는 새무(?) 제질로 살짝 거칠다.

 

_1080637

이렇게 똥!그란 안경은 태어나서 처음이고 스틸은 정말 오랜만이다.
가볍긴 엄청 가벼움.

 

_1080638

얇아서 여름에 답답하지도 않을 터.
특이한게 이 안경테는 코받침대도 스틸이다.

고무는 참 답답하기도 하고 땀이 스며들면 나중엔 가렵기도 한데..

 

 

_1080639
가벼운 티타늄…
이것 때문에 린드버그까지 가는거 아닌가 모르겠네.

 

 

_1080641
고무는 전혀 찾아 볼 수가 없다.
좋아~!

 

 

_1080642
심플.

 

_1080644

 

일주일 동안 써보고 만족하면 계속 쓰는거고 불만족스러운 부분이 있으면 추가하기로.

 

 

Tags

디노

안녕하세요.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 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