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dget

필립스 (PHILIPS) Hue 2.0과 그 아이들

필립스 휴 (Hue)라는 스마트 전구를 샀다.

참 별게다 스마트다.

아무튼 이게 뭐냐면 전구를 브릿지와 연결하고 브릿지는 인터넷 선으로 연결하여 스마트 기기를 통해서 제어하는 기기다.
스마트폰으로 전구 ON/OFF와 색상을 변경할 수 있고 Hue 앱을 통해 알람 기능, 위치 설정을 통해 집 근처에 오거나 나갈때 자동으로 ON/OFF
그리고 IFTTT 앱과 연동하여 다양한 연출을 할 수가 있다.

 

내가 이 전구를 하게 된 기능 주에 하나는 집으로 위치를 설정을 해 놓으면 보통 지하철 역 내릴 때 쯤에 불이 켜졌다는 알람이 오는 것.
간단히 말해서 내가 집에 들어갈 때는 깜깜한 방이 아닌 그래도 밝은 방을 만들고 싶었 건 것.?

갑자기 처량해지네.

아무튼 언젠가 스마트 홈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예행 연습이라고 해야 되나?
완성할려면 집을 사야하는데 그건 불가능 일 것같고..

아무튼 그런 저런 용도로 구입했고 지금까지 잘 사용하고 있다.
구입은 거의 1년 전에 한 것 같은데 이제서야 포스팅을 한다.

 

이번에는 개봉기고 다음 번에 내가 사용하는 방법들을 공유해 볼 까 한다.

 

필립스 Hue 2.0

 

상자를 열면 전구 3개와 브릿지가 들어 있다.

 

 

참 비싼 가격인데 단촐한 구성.
그래도 전구는 단단해 보여서 안심은 된다.

 

 

 

브릿지에 랜선을 연결하고 앱과 함께 저 필립스 부분을 누르면 설정이 완료된다.
매우 간단하다.

 

그리고 탁자와 책상에 올려 놓을 전등도 샀다.

 

 

전구를 연결하면 이런 모습이고 뒤에 보이는 빨간색 갓을 달면 된다.
(갓 단 사진은 어디 간거지)

 

 

 

그리고 두번째 등
이건 책상용

 

뚜껑을 열면 전구를 연결할 수 있다.

이게 겉면 유리 덕분에 좀 더 은은하게 펴져서 눈이 부시거나 그러진 않아서 좋다.

 

 

 

그리고 추가로 구입한 스트랩 형식의 전구.

이건 책상 뒷 편에 넣어 둘려고 샀다.

 

 

 

 

 

 

상자를 열면 스트랩이 바로 보인다.

 

 

구성품은 간단하다.

 

저기 보이는 LED에서 반짝반짝 한다.

 

 

 

 

 

연결하면 이런 모양새.
이게 생각보다 많이 이쁘다.

밤에 잘 떄도 hue만 켜놓고 누웠다가 정말 자고 싶을때 폰으로 전원을 오프하면 되서 너무 편하다.
일어 날때도 불이 은은하게 켜져서 분위기도 좋고…

다음 번엔 활용 방법에 대해서..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