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눈을 떳다.
천장이 보인다.
누워 있나보다.
내 옆에 많은 사람들이 있는거같다.
근데 고개가 돌려지지 않는다.
다시 눈을 감았다.

뭔가 온몸이 답답한 느낌에 다시 눈을 떳다.
날씨가 참 좋다.
근데 정면밖에 볼 수가없다.

하늘만봐도 여긴 내가 살던 부산이 아닌듯하다.
뒤에서 계속 이상한 소리가 들린다.
그리고 어딘가 오르막길을 오르기 시작한다.

잠시 멈춘듯 싶더니 내 눈앞에 가족들이 보인다.
매우 슬퍼보인다.
그리곤 다시 눈을 감고 깨어났더니

누군가의 무덤옆에서 가족들이 계속 울고있었다.
난 다가가서 무슨일인지 물어봤지만 아무런 대답이 없다.
무덤 옆 천막으로 갔더니…
사람들이 내 사진에 절을 한다.

아 내가 죽은거구나.
그제서야 깨달았다.
다시 가족들에게 다가가 목청이 터저리 왜친다.
나 여기있다고…

하지만 아무도 돌아보는 사람없이 슬퍼하고있다.

나도 갑자기 슬퍼져서 눈물이 흘렀다.
정말 내가 죽은건가
저 사람들은 이제 볼수 없는건가
그럼 난 어디로 가는건가
난 아직 해야할일도 많고 하고싶은것도 많은데
이렇게 내 인생이 끝나면 안되는데

난 그 누구보다 더 슬프게 울고있었다.
그리고 저 사람들을 떠날때가 되었는지 눈앞이 희미해진다.
.
.
.
.
.
.

그리고 꿈에서 깨어났다.
흐느끼는 수준이 아닌 정말 슬픈듯 한 울음
배개엔 눈물흔적이 느껴진다.

그리고 침대에 앉아서 생각해본다.
사랑하는 사람을 떠난다는게 이렇게나 슬픈일이구나.. 하는것을
그리고 먼저 가신 분들도 남아있는 우리만큼이나 얼마나 슬플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 있을때 잘해라 는 말이 있는건가 싶기도 하다.

개꿈일지도 모르지만 갑자기 두려워 진다.
저렇게 허무하게 가버리면 어쩌나.
죽고나서 후회할 그런 인생은 살지 말아야겠다 라는 생각.

요즘들어 죽음에 대한 생각이 많아진다.
어짜피 한번은 격어야 될 일인걸
사람들은 왜 그렇게 죽음을 두려워 하는지 알것 같기도 하고 나도 두려워진다.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