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난 음모론이 좋다.

내가 고삼때 흥분의 도가니로 만들었던 911이후로 난 음모론에 흥미를 느끼기 시작했고 어떠한 사건이 터지면 혼자서 이건 이런 음모론이 있을것이다 라고 혼자 진지하게 사건을 파해치는? 일을 하기 시작했다. 후후후 삼성문제, 총기탈취사건, 기름유출사건, 뭐 이거 완전 또라이 아냐? 이럴지도 모르지만 뭐 어쩌라고 .. 그냥 오늘 너무 허무하게 잡힌 총기탈취범을 보면서 다시금 나름대로 음모론을 짜기 시작했다. 자세한 이야기는 1급비밀이라 유출되면 국정원에 잡혀갈지도 모르기 때문에 함구함. 오늘도 누워서 소설을 써봐야겠다.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