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흠..

Take 하나

오늘 스터디 첫모임에서 각자 소개하다가
나이 물어보길래 2x이요. 했더니
다들 동안이란다..
흠..
표정은 -.,-었지만 마음속은 급방긋..ㅋㅋ

가끔 초면인 사람들에게 동안이라는 말을 듣는다.
근데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들은 얼굴보자마자
“니 와그리 삭았노” 이말부터 한다.

뭐 오덕후라는 말만 안들으면 ㄳ

Take Two

잠시 도서관에서 나와 쉬고 있는데
어떤 커플이 자리에 앉더니 여자가 남자한테 공부를 가르쳐 주고 있었다.
누가 봐도 잘 가르친다. 할정도로..
뭐 남자는 하품하고 딴데 처다보고 이러니 여자가 막 혼내고… 남자는 시무룩하게 책상 처다보고.

그 광경을 보면서 우리는
“부럽다…”

나는 서로의 단점을 보완해줄수 있는 그런 사람을 만나고 싶다.

쓸데없이 높은 눈을 낮춰야 할텐데..

Take 三

아~~ 공연보고싶다. 이생각하면서
부대앞에 있는 클럽까페에 들어갔는데

이미지를 클릭하면 원본을 보실 수 있습니다.

오오오..
닥치고 고고싱

횽아들 내가 얼마나 기다렸는지 아나?
간만에 열라 달려보자~~~
으하하하하하ㅏ핳미ㅏㅇㄴ허ㅣ마ㅓ지;허;민아넣;민아ㅓㅎ;밎다ㅓㄻ;ㅣ아럼;ㅣㅇ나러

Take 포

춥다.


헉 다음달에 피아도 오는구나~~~
아싸~~ 조쿠나~~

아싸~~ 조쿠나~~

아싸~~ 조쿠나~~

아싸~~ 조쿠나~~

아싸~~ 조쿠나~~

아싸~~ 조쿠나~~

아싸~~ 조쿠나~~

아싸~~ 조쿠나~~

아싸~~ 조쿠나~~

흠 피아랑 크라잉넛때문에 너무 좋아서 까먹을뻔 했내.

요즘 적당히 야한생각좀 했더니 머리가 잘 자라고있다.
작년 이맘때쯤에 해서 적당한 만족감을 느꼇던 볼륨매직을 또 해볼까 생각중이다.
처음은 아닌데도 무쟈게 고민된다.
나이를 한두살 먹다보니까 잘 생긴건 아니지만 너무 못나게 살아왔던게 아닐까 생각이 든다.
뭐 내가 그럴 여유가 있는건 아니지만 가능한한 나를 꾸미고 살고 싶다.
찌질이오덕후티는 내고 싶지 않다 이거다.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