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백

#90

중독
약물중독, 도박중독, 알콜중독, 구름과자중독 이런 중독과는 거리가 먼 나에게 유독 자주 그리고 심한 중독성을 가진게 있다.

바로 짝사랑 중독.
헤어나올수 없는 짝사랑 중독.

가끔은 가볍게 내 삶속 행복의 한 요소쯤으로 나에게 미소를 가져다 주기도 하지만
때로는 그 감정이 심해져 나 조차도 주체할 수 없는 상태에 이르러 (당연히 스스로)무너지기도 한다.
가끔 (나름) 중요한 시점에 그 감정이 폭발해 어쩌면 내 인생에 적지않은 영향을 주었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든다.

토이 육집에 나는 달이라는 노래가 있다.
거기에 이 게시판의 타이틀 “날 몰라줘도 좋아”라는 가사가 있다.
타인이 붙어주었지만 가장 나를 잘 나타낸 문장이라고 생각한다.

슬프지만 진실

이 중독이 오래 지속되다보니 이제는 갖고싶다는 마음보다는 그저 오랫동안 옆에서 보는 것만으로도 만족이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지만
소심함과 대범함 극과 극을 달리는 성격답게 언제 또 불도저처럼 밀어부치고 또 혼자 우울해하고 그런 상태는 계속될것이다.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 변화를 경험한다는 것만큼 어려운일도 없지만 내 인생에 변화를 가져다 줄 사건은 그것밖에 없다.

그저 뻘글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 #71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