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080318 – 학교버스타고 올라가는데

사람이 꽉찬 흔들리는 버스 안에서 겨우 천정에 붙은 봉을 의지하고 서 있는데
밖에 완전 짧은 치마입은 여자가….

바로 눈이 휘둥그래지면서 뇌에 혈액순환이 급격히 빨라져서 앤돌핀이 핑핑….;;;

적당한(결코 적당한.. 이 아니었지만) 치마길이와 적당한 허벅지 두께…( -_-)(-_- )

어느날 누군가가 나한테 여자볼때 어디부터 보냐고 물어본적이 있다.
나는 얼굴 그 다음 허벅지라고 했다.(-_-)
물론 앉아있으면 판단이 불가하므로…
얼굴에서는 당연히 눈부터 보고 그다음 입술
나는 글래머러스한 입술이 좋다.
(난 아무리 외로워도 이쁘고 섹시한 여자 만날꺼다. 못만나면? 그냥 혼자 살지 뭐.)

그랬더니 내 보고 변태란다.

또 얼마전에 만났던 애가 내 눈을 보더니 애교살이 좀 있네? 이러면서 애교살있으면 변태라던데… 그런다.

난 변태인가
변태인거 같기도 하고
그래도 난 아직 때뭍지 않은 하얀도화지 같은 소년인데…

암튼 어찌됐든 간만에 상쾌한 등교길이 었다.

오늘의 일기 끝.

한rss 구독자가 25명으로 늘었다.
얼마전에 한명줄었다가 다시 두명인가 세명이나 늘었다.
나의 뻘글이 통하는건가.
정~말? 정말정말정말?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