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하나

2017-11-16 : 무직의 삶

2017.11.16 10:10

백수가 되었다.
2009년 10월 26일 입사헤서 2017년 11월 13일 퇴사.

짧다고 생각하면 짧을 수도 있고 길다고 생각하면 길 수 도 있는 8년간의 기간동안의 내 첫 회사.
이런 저런 좋은 일, 안 좋은 일들도 많았지만 그래도 내 첫 회사라는 애정은 아직까지 편지 않는다.

물론 그 애정은 회사의 소속된 일부 사람들에 의해 변질되어 없어질 것이지만

홧김에 나온 거긴 하지만 단순히 한 순간의 선택이 아닌 그 동안 쌓여 왔던 것들에 대한 표출이었던 것이겠지.

그래도 이렇게 나오면 안 되는 거였나 하는 후회아닌 아쉬움이 있긴 하지만,
그리고 지금까지 참았는데 더 참을수 있었잖아 라는 자문을 해보기도 하지만,
언젠가 새로운 삶을 찾아서 떠나야 하는 시점이 올텐데,
그렇다면 지금 해보자 라는 생각도 있었던 것 같다.

회사라는 울타리에서 처음으로 벗어나 혼자가 된 이 세상에서 나는 잘 살아 갈 수 있을까.

댓글 (0)
게시판 전체목록
제목 작성자 작성일
2018-04-18 : 5개월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8.04.18
  • 조회수 : 202
디노 2018.04.18
2018-02-04 : 벌써 2월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8.02.04
  • 조회수 : 242
디노 2018.02.04
2017-11-16 : 무직의 삶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7.11.16
  • 조회수 : 367
디노 2017.11.16
2017-07-26 : 평일의 여유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7.07.26
  • 조회수 : 461
디노 2017.07.26
2017-07-13 : 글쓰기, 담배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7.07.13
  • 조회수 : 437
디노 2017.07.13

패스워드 확인

X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