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하나

2018-05-05 : 수신자 없는 편지

2018.05.05 12:52

그때가 좋았지.
그때는 몰랐지.

조금만 더 나를 버리고 너를 생각할 걸.
조금만 더 나와 너를 위해 생각할 걸.

좋아한다고 사랑한다고 더 자주 말할 걸.
너무 힘들다고 위로해 달라고 더 자주 말할 걸.

같이 가자고 함께 가자고 말할 걸.
멀어지지 말자고 떨어지지 말자고 말할 걸.

그때는 왜 몰랐을까.
그때는 왜 그러지 못 했을까.

서로 다른 생각을 가진 만남에
이미 늦어버린 나를 탓한다.

미련이 많이 남아서.
더 사랑해주지 못 해서.

안녕.
안녕.
안녕.

난 아직도 여전히
보고싶다.

댓글 (0)
게시판 전체목록
제목 작성자 작성일
2018-06-05 : 잠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8.06.05
  • 조회수 : 122
디노 2018.06.05
2018-05-31 : 새로운 시작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8.05.31
  • 조회수 : 113
디노 2018.05.31
2018-05-05 : 수신자 없는 편지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8.05.05
  • 조회수 : 135
디노 2018.05.05
2018-04-21 : 후회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8.04.21
  • 조회수 : 197
디노 2018.04.21
2018-04-18 : 5개월
  • 작성자 : 디노
  • 작성일 : 2018.04.18
  • 조회수 : 202
디노 2018.04.18

패스워드 확인

X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