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백

#94

내가 아무리 만성우울이라도 이런 종류의 우울은 정말 싫다.

“집에 오는 길은 때론 너무 길어 나는 더욱더 지치곤해”

오늘 귀가길은 정말 지쳤다.

예전의 감정은 분명 아니지만 왜이리 슬픈지.

나도 모르게 마음 깊은 곳에 그리움이 남아있었는지도 모르겠다.

이 노래는 아는 사람은 아는…
네 멋대로 해라” 드라마 OST
한번 더 보고 싶다.
복수와 전경

heart가 없는 로봇의 삶이 적어도 나에겐더 행복해 보인다.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 #82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