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배고파서

1.

침대에 누워서 닭 시켜 먹을까 말까 이러고 있는데
엄마가 오는 소리…
이시간에 엄마가 집에 들어오신다는 건 장보고 오신다는 거
호랑이 기운이 솟아난다는 그거 사오셨기에 우유에 말아먹었다.
나는 별로 안 좋아하는데 워낙 배가 고파서 먹긴 했는데…
그냥 우유로 물배 채운 거 같은 느낌이다.
그냥 닭이나 시켜먹을걸..
하지만 지갑에 돈이 3천 원;;
집에 오면서 돈 뽑아오는 걸 까먹었다.

잘 됐지 만 삼천 원 굳었다.

2.
토이 부산 콘서트에 오시는 객원 보컬이 떴다.

“김연우, 김형중, 변재원, 성시경, 윤종신, 이승환, 이적, 이지형, 조원선”

우와 토이님 좀 짱인듯

개인적으로는 이승환 씨의 변해가는 그대랑 윤종신 씨의 너에게 간다. 가 듣고 싶은데…

토이 부산콘서트 소식을 듣고 MP3P에 다가 지난 서울콘서트 셋리스트로 플레이리스트를 만들어서 듣고 댕긴다.ㅋ


본의 아니게 이거 만드느라 수고 좀 했다.
다른 노래는 다 있는데 팥빙수가 없어서 대충 네이버 블로그에서 다운받고
이적은 시디 꺼내서 변환하고..;;;
그래도 딱 들었을 때 다시 그때의 감동이….ㅠ.ㅠ

이 감동을 21일 후에 다시 느껴보자꾸나~~ 이히~

3.
아까 학교에서 형님이랑 음료수 뽑아 먹으로 나갔는데
의자에 남자가 자기 다리에 여자 앉히고 허리를 꼭 안고 있드라..
그냥 들어오면서 씁쓸한 웃음만..-_-
그냥 모텔 가지 학교에서 왜 그러고 있나.
오늘 무쟈게 추울텐데…
하긴 그렇게 껴안고 있는데 추울 리가 있나.

나는 열라 춥드라.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