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우리동네 밀면




오늘어제 엄마가 놀러를 갔다.

밥해먹기 귀찮아서 집근처 밀면집에 갔다.

항상 그렇든 사람이 많아서 좀 기다렸더니 자리가 났다.

나는 비빔밀면 동생은 더블로 주문했다.

동생이랑 ㄱㅈㄹ좀 떠니까 주문한 밀면이 나왔다.

나는 좀 섹시한맛을 좋아해서 겨자를 좀 넣었는데 먹다가 제대로 안섞었는지 덩어리가 내 마우스 안으로 불법침투를 해서 코가 매웠다.

짜증이 났다.

하지만 사이드메뉴로 나오는 오나전 맛있는 육수가 있어서 났던 짜증이 잠시 자리비움을 했다.

물밀면은 더블로 시키면 다 못먹을 정도로 많은데 비빔이라 그런가 약간 부족한 감이 있었다.

하지만 뭐든 과한것보다는 족한게 좋다고 생각하고…


다먹고 나오는 시점까지 겨자덩어리의 후유증이 지속되어 슈퍼에 아이스크림을 사러갔다.

좀 설레이고 싶어서 설레임을 찾았는데 없어서 그냥 World Wide하게 놀려고 월드콘을 사들고 집에왔다.


섹시한 맛을 시도하려다 실패했지만 밀면은 맛있었다.

그리고 월드콘을 먹었으니 앞으로 WorldWide하게 글로발하게 놀아야 겠다.

오늘어제의 일기 끝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