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도서관 FreeTEMPO girl

Immaterial White – FreeTEMPO

시험기간만 되면 도서관은 열공모드
그 정적을 깨는 휴대폰 벨소리.
속으로 에씨.. 뭐..(야) 할려다가
어라?
이건 프리템포 곡인데?
기분 급 좋아짐-_-
그리고 누구의 것인가 궁금해서 뒤 돌아봄
여자. 초록색 원피스 작은 키의 귀여운외….. 음….
윈피스 색깔은 좋았다.

근데 그세 뭔 노랜지 까먹고…
랜덤으로 찍어서 올림.

어젯밤에 잠 자는데 내일은 스키니 청바지를 입고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오늘 입고 갔다.
도서관가는데 무슨 폼잡고 댕기냐 할지 모르겠지만 내가 폼 잡아봤자…
집에 오는 지하철역에서 기다리는데 스크린도어에 내 모습이 비췄다.
쩐다. 내 다리. 쩔어주시는 내 다리. 쩔어주시는 나의 다리 라인. 이건 감동인데?
지하철역 내리는데 동생을 만났다. 밖에서 이 바지 입은건 첨 보는지라
동생도 첫 마디가 “쩐다”
동생의 비해 근육양은 현저하게(아주 심하게) 낮지만 다리 굵기는 내가 더 굴.. 얊다!!(-_-)
근데 난 남잔데?
살이라곤 찾아 볼 수 없는 나의 몸.
골반마저 좁았으면 어쩔뻔 했냐 으휴… 끔찍하다 끔찍해.

자자 이제 벌써 11시 넘었다.
일찍자고 일찍일어나는 어린이가 되어야해

오늘 공부하다가 심심해서 듣는데 다음 포스팅의 소재를 발견했다. ㄲㄲㄲ
일단 나는 재미있는데…. 모르겠다.
반응없으면?
뭐 어때 뻘글인데

자자
매일아침 학교가는 버스 안에서 항상 같은 자리 앉아있는 그앨 보곤해~~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