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Music

080907 – 몽구스

#30 몽구스 @ interplay

음악은 많이 들었지만 그렇게 좋아하는 편은 아니고 해서 갈 생각은 없었는데
하루종일 집에 있다 보니까 좀이 쭈셔서 20분전에 부랴부랴 옷입고 나갔다.
도착했을땐 오프닝으로 일본에서 온 사람이 통기타 하나들고 노래를 부르고있었다.
쉬운 노랫말 때문에 귀를 귀울일수가 있었다.
“나는 당신에게 편지를 쓰고 있어요.”
편지는 쓰겠지만 받아 주시겠어요?
그리고 현재 군인이라고 소개하는 사람이 나와서 또 노래를 했다.
알고봤더니 몽구스에서 드럼을 치는 사람이었다.
문장으로 된 노래 제목들이 좀 좋았다.
그리고 몽구스가 한시간 넘게 공연을 했다.
좀 늦게 간것도 있지만 뒤에서 봤는데,
자그마한 공연장에서 노래를 부르러온 사람과 그 노래를 들으러 온 사람들과의 모습에 혼자 흐믓했다.
역시 음악은 좋은것이여, 비록 혼자지만 그들과 즐거움을 함께 나눌수 있어서..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