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블로그 이야기

830324.com 소소한 변화 & 블라블라~~


오바마의 당선으로 미국에는 새로운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는 이때에 나도 가만히 있을수 없어서 홈페이지를 개편했다.
(무슨 상관이냐고 물으신다면 대답해드리는게 인지상정)

일단 잡동로그를 삭제했다.
몇개 되지도 않고 업데이트도 안 했지만 거기 게시물이랑 여기 블로그 게시물이랑 딱히 다른게 없다;;
그래서 모두 여기 블로그 게시판으로 옮겼다.
그랬더니 글이 993개나 되네 (이 글 포함하면 994개)
1000개 되면 선물로 도메인이랑 웹호스팅이나 연장해줘야겠다;;

그리고 830324.com로 접속하면 보게되는 별 의미 없는 페이지는 삭제하고 메인은 블로그를 보이게 했다.
왠지 그 페이지만 보고 그냥 나가시는 분들이 많을꺼 같아서
정말 아무 의미없는 카운트지만 텍스트큐브때는 검색에 잘 잡혀서 300에서 많게는 1000까지 찍었는데
제로보드로 이사하고 나서는 10~30이다. 물론 이 숫자가 텍스트큐브할때도 그랬고 가장 현실적이지만…
메뉴도 가장 많이 봐줬으면 하는 순으로 바꿧다.

어바웃 페이지도 있지만 다시 간단히 설명해보자면

블로그는 2006년 초부터 해오고 있는 현재 나의 웹라이브의 중심

모노로그는 예전 이 도메인에서 혼자끄적거리던 게시판이고

포토로그는 그냥 사진 올리는….
완전 잘 생긴(강한 긍정은 뭐?)나의 얼굴을 볼수 있는…

라운지는 방명록

어바웃은 나와 이 사이트 소개

예전엔 철저히 디노라는 이름으로 나를 감췄지만, 이제는 나를 드러내고 싶다.
그러면 좀더 솔직하게 블로그를 할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그리고 내가 쓴 글에 자부심과 책임을 느끼기 위해.
소심한 탓에 솔직히 내 글에 대한 자신감같은건 없다. 그저 내가 좋고 재미있어서 쓰는 것일뿐

내 홈페이지에서는 본명을 쓰지만 다른분 블로그에 디노라는 닉네임으로 댓글을 다는 경우가 많다.
인터넷에서 디노는 본명이나 마찬가지이고 십수년간 써왔던 이름이기 때문에 버릴수가 없다.


나의 첫 도메인인 dstory.net은 제로보드 설치후 이사하고 나서 이쪽으로 연결시켜놓았는데, 다른 놀고 있는 계정에 워드프레스를 설치하고 연결시켯다.
그 블로그는 글을 올린다기보단 나의 DB를 구축할 생각으로…
괜찮은 플러그인을 발견해서 내가 봤던 영화나 음반및 델리셔스 북마크 뷰어용등으로 기록해나갈 생각이다.
영화별점주는 플러그인이라 영화이외에 용도로 사용할려면 수정이 필요한데 내수준엔 그저 오류만…

You (대단한 우연) – 스윗 소로우

요즘 이 노래가 귀에 들어온다.
스윗 소로우 노래는 연애시대 삽입곡인 “아무리 생각해도 난 너를”만 좋아했는데, 우연히 라디오에서 듣게 된 You라는 곡에 빠져버렸다.
어찌보면 유치하기도 한 가사가 좋다.
짝사랑 하는 여자에게 다가가는 내용.
가사의 초반 장면은 지금의 나인거 같다. -_-a

과연 가사의 남자는 그녀와의 사랑에 골인 했을까?

근데 과연 인연이라는게 정말 있는것일까?
아니다 인연은 만들어 가는거라는데…

어쨋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여러분의 기대에 부흥하는 뻘글러가 되겠습니다.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