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090128 술은 먹으면 안되는거임

나에게 있어서 술은 감정을 극도로 증폭시키는 물건이다.
정말 술은 기분 좋을때 마셔야 술의 쓴맛도 느끼고 그럴텐데…

온통 시멘트마냥 회색빛에 눈앞은 깜깜하니 아무것도 보이지 않고 온몸이 축쳐서서 눈에는 핏기 하나없이 지금 내가 왜 사나 싶은, 정형돈의 개그처럼 웃음기 싹 뺀 인생을 살고 있는 지금의 나에게는 술은 정말 독약인 듯싶다.

근데 다른 사람들은 자신의 현재 위치에 아랑곳 하지 않고 즐겁게 잘만 살던데, 난 왜 그게 안되는건지.
근본적으로 나는 비관적인 생각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 옆에서 보는 이마져 우울하게 만드는 “나”

아하하

이런 상태 영영 못 해어나올것만 같다.
내가 볼땐 나를 감싸고 있는게 콘크리트인데 다른 사람이 볼땐 그저 습자지로 보일수도..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