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dget

앰프 구입 : 마란츠 (Marantz) – HD-AMP1

사용 중인 싸그려 중국산 노브사운드의 (무늬만) 진공관 앰프가 살짝 맛이 가서 큰 먹고 앰프를 질렀다.
나름 10만원 돈주고 산 앰프였는데, 소리에 큰 불만없이 오랫동안 잘 사용한 것 같다.

구매하기 위해 가장 우선으로 생각한 부분은 크기다.
앰프를 넣기 위한 공간이 그리 크지가 않아서 일반적인 앰프 사이즈는 부담이 된다. 크기가 크면 무게도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무엇보다 책상 스피커 시스템에서 크고 출력이 높은 앰프는 필요 없다는 결론이다.

거기에 크기는 작지만 아날로그 입력 단자도 2개 이상이면 좋겠다 라는 생각도 있었는데, 사실 이 모델은 이전부터 고민했던거라 답은 정해져 있었다.

구매는 소리샵에서 했고 청음하기 위해 방문했으나 해당 모델이 대여가 나간바람에 들어보지 못 하고 결정을 내린가 후회스럽지 않을까 했는데 만듦새나 소리나 출력 또한 아주 쏙 맘에 든다.

이 정도 앰프면 내 방은 충분히 울려주고 이전 앰프보다 조금도 소리에 디테일이 살아 있어 귀에 들어오는 소리가 더 재미있어 졌다.

거기에 괜찮은 DAC가 내장되어 있어 기존에 사용하던 스타일오디오의 페리도트3의 쓰임새가 사라질 위기에 쳐해 있다. 마참 페리도트의 USB 단자가 인식이 되지 않아 A/S를 보냈는데 잘 고쳐진 상태에서 본격적으로 소리를 비교해 볼 생각이다.

작은 크기에 DAC 내장된 HD-AMP1는 책상에서 좋은 소리를 즐기길 윈하는 피시파이 유저들을 위해 딱인 앰프인 것 같다.

앰프 크기가 비교적 작다보니 상자도 그리 크지는 않다.
사은품으로 케이블이나 줄까 싶었는데 그런거 전혀 없네.

 

그다지 필요없는 설명서 다음엔 앰프가 있다.

구성품은 앰프, 리모컨, 파워케이블, USB 케이블 그리고 건전지가 들어있다.

 

입력 셀렉터가 버튼이 아닌 다이얼 형식으로 되어 있어 앰프의 디자인은 상당히 깔끔하다.

왼쪽부터 입력 셀렉터, 간단한 정보를 표시하는 디스플레이, 볼륨 조절 단자.
전원 버튼, 셋업 버튼, 리모컨 입력 부분(아마), USB 연결 단자, 헤드폰 단자로 구성 되어 있다.

볼룸 다이얼은 무게감과 함께 부드럽게 돌아가는데, 입력 셀렉터는 그와 반대로 너무 가볍고 단차가 있는지 조금 움직인다. 왜 이 쪽은 다르게 했는데 이해가 가질 않는다.

측면은 나무 무늬의 광택나는 재질도 되어있는데, 전면의 연한 금색 색상과 함께 아주 잘 울리고 이쁘고 고급스럽다.

뒷면

아날로그 입력 2개, 서브 우퍼 단자, 스피커 연결 단자.
DAC 기능의 코엑셜, 옵티컬*2, USB 단자, 다른 마란츠 기기와 리모컨 기능을 공유하기 위한 단자가 있다.

나는 아날로그 쪽에 턴테이블과 시디플레이어를 연결하고 컴퓨터는 USB로 연결했다.

리모컨도 있는데 가벼운 플라스틱이라 저렴한 맛이 난다.
그래서 그냥 랩으로 돌돌 말아버렸다.

 

컴퓨터와 USB로 연결하면 설정된 해상도로 표기가 된다.
근데 푸바에서는 최고 샘플링 주파수로는 재생이 되질 않아 조금 낮춰서 사용 중이다. 그래도 체감이 되지는 않을 듯 싶다.

턴테이블이 올라가서 책상 아래에 둘려고 했던 예상과는 달리 위로 올라오게 되었다.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