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인터페이스 없는 인터페이스 – 작가 : 골든 크리슈나 – 역자 : 진현정, 허유리

이 포스트는 기획자가 될래 시리즈의 1번째 글입니다.
인터페이스 없는 인터페이스
인터페이스 없는 인터페이스

 

패스트캠프에서 서비스 기획 스쿨을 듣고 있는데 기획파트 강사님께서 추천해주신 책이라 읽었다.

인터페이스 없는 인터페이스.

극단적인 제목이지만 이 문구만으로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현재의 다양한 서비스(앱, 웹 서비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의 이용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간단하고도 복잡한 과정을 거쳐 가며 원하는 것을 얻게 된다.

어떤 서비스는 어쩔 수 없이 관련 법규나 규칙에 의해서 복잡한 UI를 제공할 수도 있고 어떤 서비스는 기획자의 능력 부족 아니 정확히 이야기하면 결정권자의 노센스로 제공할 수도 있고 본인들의 서비스가 유일무이하고 정말 원하는 사람이라면 어쩔 수 없이 이용해야 하는 점을 이용해 고객의 요구가가 아닌 회사의 요구 즉 수익를 위해 설계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서비스를 만드는 사람들은 어떻게든 고객들이 원하는 바를 좀 더 손쉽게 얻어 갔으면 하고 기획을 한다.

나도 그랬다. 콘텐츠 거래소라는 웹서비스를 다년간 운영해 온 나는 웹에서 가장 보편적인 인터페이스는 ‘클릭’을 최대한 줄여 원하는 것 혹은 우리가 제공하고 싶은 콘텐츠를 많이 노출하기 위해 노력을 해 왔다.

내가 일했던 서비스가 좋고 나쁘고를 떠나서 내가 실행하고 고민해온 방식은 기획자로서 좋은 방향성을 가지고 해 왔다는 확신이 있다. 다만 기획이라는 일에 대한 마음가짐과 실무적인 프로세스가 매우 부족한 상태였기 때문에 이 서비스 기획 스쿨을 수강하기로 마음먹은 결정적인 이유다.

‘인터페이스 없는 인터페이스’

실무적으로 이런 이렇게, 저건 저렇게 하라는 해답을 주지는 않는다. (당연히)
하지만 어떠한 종류든 서비스를 만드는 사람이라면 충분히 고민해야 하고 앞으로 내가 하는 일로 세상을 변화시키고 사람들을 행복하게 만들고 싶은 나 같은 사람이라면 많은 도움과 고민을 ‘강제적’으로 하게 만드는 책이라 만족하는 책이다.

책에서는 다양한 실제 예시와 개선점을 통해 앞으로 변화시켜야 할 인터페이스에 대한 힌트를 주지만 저자는 우리가 모두 해야 할 일이라고 말한다. 어느 한 사람이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수는 없고 조금씩 시도하고 실패하고 성공하다 보면 더 나은 인터페이스가 개발되고 고객들을 만족시키며 회사는 이익을 거둬 결국에는 나의 월급을 올릴 수 있게 되지 않을까 라고 직접 말하지는 않지만 나는 그렇게 느꼈다.

어떤 형태로든 고객의 행복이 곧 내 통장에 찍히는 금액과 비례하는 것이니까.

한가지 지켜야 할 점은 서비스보다 사람을 보는 것이다. 다양한 사람들의 삶을 통해 더 나은 서비스, 인터페이스의 힌트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니까 나무가 아닌 숲을 보라는 것. ㅎㅎ (어렵다)

어렵지. 뭔가를 변화시키는 것만큼 어려운건 없다. 하지만 나의 주변의 경험을 토대로 혼자서 개선방안을 찾아 보는 것부터 시작하자.
세상에는 완전히 새로운 것은 없다. 그리고 나 같은 사람은 새로운 것을 창조하기에는 아직은(그렇게 믿는다) 부족하다 그렇다면 다른 사람이 만든 더 좋은 혹은 좋지 않은 것에 문제점을 찾고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습관을 들인다면 생각의 폭이 넓어지리라 생각한다.

나는 목표가 있다.

“내 목표는 나와 내 사람들의 아이디어로 서비스를 만들고 내 서비스를 원하는 고객들을 찾아 그들에게 행복을 주는 것이다.”

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단순한 인터페이스 뿐만 아니라 서비스의 철학까지 생각하게 하는 이 책은 나에게 좋은 책이다.

———

이글의 역자분들이 일하시는 PXD라는 회사에도 관심이 많이 간다. 홈페이지 부터가 산뜻해서 보는 사람 기분을 좋게 만든다. 내가 하고 싶은 일과 맞을지는 모르지만 다니고 싶은 회사로 내 마음속에 콕! 하고 박혀버렸다.

 

구매처 : YES24

Tags

디노

안녕하세요.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 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