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다들 잘 살고 계시죠?

언제나 처럼 Feedly(피들리)에서 RSS를 통해 구독중인 블로그의 업데이트된 글을 보다가 한동안 아니 몇년 동안 더이상 새로운 글이 없는 블로그를 돌아다니다가 든 생각이다.
※ 피들리는 아주 오래전부터 국내 대표 RSS 서비스 였던 한RSS가 서비스를 종료하면서 찾은 새로운 보금자리이며 내가 알고 있기론 유일무이한 RSS서비스다. 10년 넘게 좋은 블로그를 등록해 놓고 여전히 RSS라는 좋은 시스템을 잘 이용하고 있다. 몇년전 이 RSS 발명가가 고인이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을 떄 마음 속으로 진심으로 고인의 명복을 빌었던 일도 생각난다.
유튜브를 중심으로 글이서 동영상으로 콘텐츠 제작과 소비의 형태가 옮겨간 지금 아직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은 블로그를 통해서 자신의 경험과 생각을 공유하고 소통하곤 한다.
나 또한 블로그를 시작하고 몇년 동안은 많은 사람들과 서로의 블로그를 방문하면서 공감하고 의논하고 서로에게 격려와 웃음을 주는 소통을 많이 해왔는데 어느 순간 나 또한 삶에 찌들어 관심을 놓게 되고 다시 블로그 세상으로 들어갔을 때는 이미 많은 사람들이 떠나고 난 빈집들만이 나를 맞이하고 있었다.
몇몇 분들은 미투데이, 트위터 최근에는 인스타그램등으로 많이 옮겨갔지만 지금까지 이어져 오는 사람은 이제는 없다시피 한다.
블로그( 그리고 SNS)를 하면서 온라인에서 나와 오프라인에서 만남을 통해 모니터로 봐온 것 처럼 너무나 좋은 분들을 많이 만났다. RSS를 보다가 지금 그 분들은 잘 살고 계시는지 궁금해 졌다.
나에게 밥을 사주신 분, 머그컵을 선물해 주신 분, 부산을 더나 처음으로 수도권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했을 때 서울 구경도 시켜주신 분 등 작지만 큰 도움과 사랑을 많아 받았던거 같다.
다들 잘 살고 계시죠?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