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dget

UGREEN – 맥북프로용 USB-C 허브

최근 맥북의 장점이라면 간편한 랩탑에 나무가지 마냥 주렁주렁 달 수 있는 USB-C 포트가 4개나 달려있다는 것이다. 다양한 허브나 도킹 스테이션을 달아서 미니멀에서 맥시멀리스트로 라이프스타일의 전환이 가능하다는 것!

그렇다. 정말 불필요한 자원의 낭비가 아닐 수가 없지만,  맥북을 쓴다면 어쩔 수 없이 거쳐야 하는 단계다. 물론 사용 패턴에 따라 랩탑 하나면으로도 충분이 사용은 가능하다.

그래서 회사에서 사용 중인 LG 그램에 사용 중인 UGreen의 usb-c 허브를 너무나 잘 사용하고 있어서 동일한 제품 1개와 다른 형태의 지금 포스팅하는 허브 1개를 구매 했다.

이 허브는 맥북프로용으로 나와서 왼쪽 USB-C 2개의 포트에 부착해서 사용하는 제품으로 HDMI, USB-C 2개 (1개는 충전 가능), 일반 USB-A 3개로 구성되어 있다. 메모리 카드 리더기가 없는 것이 단점인 제품이다.

디자인은 상당히 깔끔하다. 브랜드 마크를 애플로 바꿔도 어색하지 않을 정도로 맥북프로와 너무 잘 어울린다.

맥북프로에 연결하게 되는 단자. 중국산이지만 캡이 씌워져있는 건 만족스럽다.

HDMI 단자. 4K 30Hz를 지원한다. 일반적인 웹브라우징, 문서 작성시에는 큰 불편함이 없는 사양이다. 썬더볼트가 아닌 이상 4K 60Hz는 어렵다.

측면의 USB단자들
이 정도면 충분한 양의 단자들이다.
부족하면 하나 더 달지 뭐……

맥용 USB 메모리가 없어서 속도측정을 해보진 않았는데, 한번 해보고 내용을 추가 해야겠다.

부착한 상태

단차가 조금 있긴 하지만 이 정도면 수용가능하다.
요즘은 중국산 전자제품의 퀄리티가 상당히 좋아서 굳이 비싼 브랜드의 제품을 살 필요는 전혀 없다.
믿을만한 브랜드 한두개만 알아두고 그 회사 중심으로 구매해도 실패할 확률은 줄어든다.

몇개의 케이블을 연결해 보았다.
채결 상태는 좋다. 헐렁거리거나 어색하지 않고 깔끔하게 된다.

4K 인식도 빠르게 잘 된다.

다만 틈이 조금 생긴다는건 아쉽다.
기술적으로 이유가 있어서 그렇겠지만 빈틈없이 부착이 된다면 더 할나위 없이 좋은 제품이 었을 텐데

포트 구성은 메모리 카드 리더기가 없어서 아쉽긴 하지만 이 제품의 기획 목적 자체가 usb단자에 맞춰져서 제작된 듯한 생각이 든다.

ugreen에도 다양한 USB-C 허브가 있기에 사용자의 입맛에 맞게 고르면 될듯 하다. 근데 결국에는 다른 종류의 허브를 2개 구입하게 될 것이다.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