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ground

181104 – 덕수궁 돌담길과 그 주변


덕수궁을 혼자 돌고 이날의 모임 목적이었던 돌담길을 걷기로 한다.
날이 좋아 단풍 빛깔을 제대로 즐길 수 있어서 많은 사람들이 오고 간다.


어느 외국인이 혼자 통기타를 들고 노래를 부르기도 하고.


중간까지 갔다 온 길인데 이제는 모두 공개가 되어서 덕수궁 주변 길을 다닐 수 있게 되었다. 봄이 되면 한적한 평일에 한번 다녀와야지.


1

자주 오지는 않지만 공교롭게 매번 다른 사람들이랑 오게 된다.

그렇게 나의 발자취를 남기고 간다.

저 낙옆들은 어디로 갔을까?

그리고 주변에 새롭게 단장한 마을이 있다고 해서 가봤다.
바닥에 저 물건들은 예전에 이 동네에서 살던 주민들의 물건을 저렇게 만들어 놓았다고 한다.
앞으로도 그들에게는 추억으로 남길

집하나를 리모델링해서 이 마을의 박물관 처럼 만들어 놓은 곳이 있다.
이 마을에 대해서도 자세히 알고, 쉬기도 하고…
비록 난 부산 사람이지만 일반적인 옛날 집의 형태라서 예전 생각도 많이 나고


이 집주인은  지금 어디에서 어떠한 삶을 살고 계실까?

혹성탈출?


이 물건의 원주인분들은 잘 살고 계실까?

 


길가에 있는 방에는 항상 이런 작은 창문이 있었지, 친구들이 부르기도 하고 누가 지나가나 몰래 구경하기도 하고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