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110327 – 바다

여자친구의 제안에 의해 급! 바다행.

대천 해수욕장으로 갔다.
우리에게는 의미가 있는 장소. 므흣

3월말이지만 바닷바람 때문에 조금은 쌀쌀 했다.

바다다~~~ 
철썩 철썩 바닷소리와 솨~~솨~~ 바닷바람~~~

드넓고 썰렁한 해변가~

오늘도 늙은 말은 힘없이 서 있었다.
청계천에 있는 말도 그렇고 왠지 불쌍해 보인다.
녀석도 한때는 사랑받는 애마였겠지.
무거운 마차와 사람들을 태우면 더 많고 좋은 먹이를 줄려나?

동해와 남해와는 다른 풍경의 서해~
일단 섬이 보인 다는거~~
서해에는 참 많은 섬이 있지.

조개구이~
내가 이런거 잘 굽는 편이 아니라서;; 여친느님이 더 수고 하셨다. ;;
조개구이도 맛있었지만 역시 인천에서 먹은 조개찜이… 지대로인거 같다.

대천에서 천안 올때 기차가 밤 9시 이전에는 모두 매전이라 보령 시외버스터미널에서 버스를 탓다.
서울<->천안간 고속버스는 많이 탓지만 시외 버스는 참 오랜만이다.
건물은 현대식이지만 시골 특유의 터미널 분위기도 간만에 느껴봤다.
시골갈때 자주 들렀던 창녕과 합천 버스터미널 생각이 났다.
뭐 저곳 터미널을 통해서 시골 갔던 적이라고 해도 꽤나 오래전이지만..
그곳도 많이 바뀌었을려나…

바스여행중 먹는 콘치즈는 맛있다~~
이 과자도 참 오랜만이야.
여전한 맛, 여전히 치아에 붙은 콘부분….

보령에서 탓을때는 10명이 채 되지 않았는데, 여러 곳을 거치고 천안으로 향할때는 좌석은 꽉 차고 서서 가는 고갱님들도 계실정도로 꽉꽉 채우고 슝슝 달렸다~~

아마도 벼가 심을 논이 아닐까.
그리고 기찻길.

심심한 버스에서 심심함을 달래주는 아이패드.
iOS 4.3으로 업데이트를 해서 핫스팟으로 아이패드와 연결이 되어 인터넷이 가능하게 되었다.
시골이라 그런가 속도가 좀 느리긴 했지만…
뭐 도시에서도 느린건 마찬가지 발로 기어가는 KT의 3G 망은 오마이갓….

시간이 정지한듯한 버스 터미널.

사과맛임,

천안에서 먹었던 닭도리탕(닭볶음탕?)
생각보다 맛있었다. 우왕굿.

보글보글 끼린다음에 묵어야한다.

닭과 감자를 다 건져먹고 나면 볶음밥을 보까줘야한다.

한톨도 남김없이 슥슥 긁어줘야한다.

난 배가 터질뻔 했지.

간만에 바다도 보고 맛난것도 먹고 좋은 시간이 있다.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