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dget

[모츠 감성 수화기] 산뜻한 촉감의 스마트폰 수화기

간만에 위드블로그 구경하다가 땡기는 아이템이 몇개 있어서 신청했는데 운좋게 채택이 되어서 간만에 리뷰; 라는걸 쓰게 되었다.

터치스크린의 스마트폰으로 오랜시간동안 통화를 하게 되면 폰이 후끈 달아오르기도 하고 그 때문에 얼굴의 땀 및 개기름(-.-)이 화면에 묻어서 지저분해지기도 한다. 그러한 시츄에이션을 방지하기 위한 필름이 따로 나오기는 하지만 한계가 있다.
물론 야외에서는 이어폰을 이용해서 통화를 하지만 집이나 사무실에서 까지 이어폰을 끼는건 나로선 상당한 귀차니즘을 발동하기에 일반 전화기로 통화할수 있게 하는 ‘모스 감성수화기’ 는 개인적으로는 매우 유용한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겠다.

88edde75ec7985fc8b3a7df4c73a6e76

d77cc83e80b938ba8fa0d15c021c3913

패키지는 간단하다.
전면에는 제품을 볼수 있게 투명플라스틱으로 패키지가 되어있고 뒷면엔 간단한 스팩이 나열되어있다.

e5153f536e3955588f508afbf4b15cba

더이상 복잡해질 것도 없는 매우 간단한 구성품.
종이 한장의 설명서.

000aabbf5299603fb60f718727da3826

원복이라 감촉은 매우 좋다.
볼에 닿는 느낌도 좋아서 오래 통화를 한다고 해도 거부감이 없다.

6db96eac045a39267dbcdb5b005fcd31

통화 방법은 케이블로 스마트폰 단자와 ‘모스 감성수화기’를 연결하면 끝!
전화가 오면 새끼 손가락 부분의 버튼을 누르면 전화통화가 시작 된다.
반대로 걸때는 똑같이 번호를 눌러 전화를 건 다음 수화기를 귓가에 갖다 대면된다.

그 아랫부분은 스마트폰 설정 스위치이다.

나는 아이폰이라 스위치를 위로 올려놓고 사용을 한다. (기본 설정)

근데 의문인건 아무리 찾아봐도 마이크 부분이 없다. -ㅁ-
그래도 전화 통하는 정상적으로 잘 되니 아랫쪽 어딘가에 붙어있겠지… -.-

그리고.. 가장 중요한 통화품질!

생각보다 썩 좋은 통화품질은 아니다.
내가 ‘모스 감성수화기’ 를 쓰는 입장에서 보면 흠잡을대 없이 매우 좋은 품질은 보여준다.

하지만 상대방 입장에서는 다르다.

일단 내가 말하는 목소리가 들린다.
‘안녕’~ 하면 그쪽에서 내가 ‘안녕~’

기계의 구조는 자세히 모르지만 스피커와 마이크가 제대로 분리가 안 되어있는듯 하다.
그리고 통화감이 멀고 소리가 약간 울리는 느낌이 난다.

아이폰 유저라 다른 스마트폰에서 사용해보지 않아서 섣불리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많이 아쉬운 부분이지만, 별반 다르지는 않을것 같다.

사용환경은 ‘아이폰<->아이폰’  ‘아이폰<->피쳐폰’

심플한 디자인과 담백한 재질은 큰 만족감을 주지만 가장 중요한 부분에서의 아쉬움이 남는다.

 

 

 

 

 

 

 

 

Tags

디노

안녕하세요.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 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