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얼마나 될지 모르지만 이 글을 보는 여러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 하시고 부자 되시고

올해는 개인적으로 참 다양한 경험을 한 해였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나는 어리숙하고 부족하고 여전히 소심함을 간직하며(?) 살아가고 있습니다.

뭐 그다지 달라지지는 않겠지만 드디어 내년에 서른.. 서른!! 서른 (ㅠㅠ)이 되는 해이니 만큼
좀 더 성숙하고 조금 더 나를 발전 시키며, 부끄럽지 않는 사람이 되겠다고 다짐해 봅니다.

그리고 블로그 업데이트도 많이하고…. ㅋ.ㅋ

그리고 우리 가족들 항상 건강 했으면 하는게 최우선이고,
여전히 내 짝궁과 잘 지내는것도 최우선이고 무엇보다…..
내가 아무 탈 없이 이 넓고 삭막한 서울땅에서 사는게 최최우선이다.

나의 서른이여.
잘 살아보자.

Tags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Check Also

Close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