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노 이야기


08.04.송 108.jpg

08년 4월 27일
할아버지 기일

친척들과 오랜만에 시골에 갔다.
작년에 할아버지께서 돌아가시고 난후 처음
지금까지 명절날 시골에 안간적이 없었는데
작년 추석 올 설날은 부산에 있었다.
집에 있다보니 할아버지 할머니, 외가의 외할아버지 외할머니가 너무 보고싶었다.
정말 눈물날정도로 엄마 아빠 고모들 삼촌 외삼촌한테 잘해야지.
동생한테도 잘 해야지.
엄마 아빠 돌아가시면 남은건 동생밖에 없을텐데
근데 그게 잘 안되서 항상 미안하다.
내 마음은 그렇지 않는데 동생에게 막 대하게 되는거.
내가 비록 지금 이 모양이지만(학생이라는 핑게) 작은 일자리라도 구해서 술한잔 사줄수 있는 그런 형이 되고싶다.

디노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Protected with IP Blacklist CloudIP Blacklist Clou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