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lay Music

드디어 펜타포트로 간다 For Fall Out Boy

안간다 ㅠㅠ

 

 

펜타포트 락페스티벌

은 뭐랄까 내가 가장 로망하던 모습이었다.

도심이 아닌 자연과 함께하는 락페스티벌
그 곳에서 먹고 자고 그리고 공연을 즐기고
영상으로만 봐왔던 글래스톤베리와 같은 오직 음악을 위한 원초적인 공간.

내가 바라던 그런 공연이 우리나라에서도 열리고 번지게 만든 펜타포트.
그 동안 먼거리와 자금 그리고 아쉬운 라인업에 갈 기회가 없었지만,
이번엔 큰 맘 먹고 티켓은 예매했다.

폴아웃보이가 나오는 일요일.
지난 지산락페에서 보기는 했지만 헤드급으로 온게 아니라 짧은 시간이 너무 아쉬웠는데,
이번엔 제대로 즐길수 있을듯 하다.

기대된다.
펜타포트와 폴아웃보이

 

Tags

디노

안녕하세요. 2006년부터 블로그를 하고 있습니다. 누군가 오지는 않지만 혼자 이 드 넓은 인터넷 세상에서 작은 공간을 꾸며가고 있습니다.

Related Articles

Close